‘중국과 동남아시아를 노려라’ 벤처스퀘어, 2014 글로벌스타트업 컨퍼런스 개최

[사진] 2013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이자 액셀러레이터인 벤처스퀘어(대표 명승은)가 오는 11월13일(목)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 룸(남) 401호 에서 2014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연 2회씩 개최되는 행사로 2014년 스타트업계의 분석과 2015년 글로벌 및 국내 스타트업 트렌드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선 아니스 우자맨(Anis Uzzaman) 페녹스 벤처캐피털(Fenox Venture Capital) CEO가 실리콘밸리의 ‘한국기업가 성공사례(Best Practices for Korean Entrepreneurs in Silicon Valley)’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우자맨은 기조연설을 통해 실리콘밸리 진출을 꾀하는 한국 스타트업들이 반드시 알아야 할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이 좀 더 글로벌 한 목표를 가지고 경쟁력 있는 비즈니스 전략 짜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기조 연설자인 윌리암 바오 빈(Willam Bao Bean) 차이나 액셀러레이터 CEO는 ‘중국시장 진입 전략(How to Go into China Market)’이라는 주제로 한국 스타트업들의 중국마켓 진출에 대한 실질적 이해와 효율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네트워킹 및 기타 제반 사항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오후 행사에서는, 노스마운틴 조용국 대표가 ‘첫 투자자와 투자협상 시 주의 할 점’, 고용기 오픈 트레이드 대표는 ‘개미 펀드레이징, 크라우드 펀딩’, ‘국내스타트업 M & A 사례전략’에 대해서는 최근 국내 스타트업계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엘로디지털마케팅 콘텐츠사업부 장대규 대표의 강연이 차례로 이어지게 된다.

국내 대표적인 스타트업 행사답게 이번 행사에서는 더욱 다채로운 코너가 마련돼있다.

특히, ‘스타트업 노매드(Startup Nomad) 프로그램’에 참여한 8개 팀의 데모 데이 및 실리콘밸리에 직접 다녀와서 느낀 체험담을 공유하는 시간은, 실리콘벨리 진출을 준비하는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많은 정보가 전달 될 것으로 보인다.

‘스타트업 노매드(Startup Nomad) 프로그램’은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최하고 벤처스퀘어가 주관하며 KT가 협력 지원하는 글로벌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지난 8월부터 시작하여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자 하는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8개 팀이 4개월 동안 국내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해외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을 수료했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8개팀은 데이터 시각화 전문기업 뉴스젤리(대표 정병준), 스마트폰 플래너 데이터투라이프(대표 박원일), 모바일 비디오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그나랩(대표 박정우), 영문 교정 서비스 채팅캣(대표 April Kim), 후불결제형 모바일 쿠폰 쿠스토(대표 박용덕), 주방 IoT제품을 만드는 퓨처스마트시스템(대표 민병곤), 모바일 전자칠판 앱서비스 애니렉티브(대표 임성현), 그리고 모바일 광고영상 솔루션 인디씨에프(대표 박정화)이다.

이번 행사는 스타트업 노매드 프로그램에 입주공간 및 사업화 지원금을 지원하는 KT를 비롯해, SK텔레콤, 네이버, 르호봇 비즈니스센터, KOISRA, 한국생산성본부, PAG&파트너스 등이 함께 한다.

벤처스퀘어 명승은 대표는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숨가쁘게 뛰어온 한 해를 마무리하는 뜻 깊은 자리에서 스타트업 노매드 프로그램 참가 기업들의 성과를 알리게 되어 기쁘다. 2015년에도 더욱 완성도 높은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더 많은 스타트업들과 소중한 기회를 나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