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스타트업, 엔씨소프트와 만난다’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6번째 “파워톡” 개최

unnamed (1)

다음 달 10일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 센터장 임정욱, 이하 얼라이언스)가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와 스타트업을 연결한다.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는 올해 5월부터 매월 인터넷 선도기업과 스타트업을 연결하는 ‘파워톡’ 프로그램을 개최하고 있다. 파워톡은 인터넷 선도기업과 스타트업이 만나 인터넷 선도기업의 성장 노하우를 후배 스타트업에게 전수하는 자리다. 다음달 10일에 열릴 6번째 파워톡에서는 글로벌 게임 기업 엔씨소프트가 스타트업과 만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국내 최초의 인터넷 기반 온라인 게임 ‘리니지’를 시작으로 아시아, 북미, 유럽 등에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보한 온라인 게임 리더로 성장했다.

이번 파워톡은 게임 스타트업에 초점을 맞춘다. 게임 스타트업을 돕기 위해 엔씨소프트에서는 MXM(Master X Master) 개발실 실장 겸 CCD(Chief Creative Director)인 김형진 상무와 리니지 개발실장 겸 라이브 개발그룹장인 심민규 상무가 나선다. 6차 파워톡에 선발된 스타트업들은 한 명의 전문가 멘토로부터 1시간씩 멘토링을 받을 예정이다.

파워톡에 참가하고 싶은 스타트업은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한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최석원 소프트뱅크벤처스 심사역이 1차 심사를 통해 후보를 선정하고, 엔씨소프트 임원진이 파워톡에 참가할 스타트업을 최종 결정한다.
접수 기간은 11월 30일까지로, 자세한 사항은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홈페이지에서 참조하면 된다.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은 “파워톡은 스타트업의 현실적인 고민을 경험이 풍부한 인터넷 선도기업의 핵심인력들이 조언해 줌으로써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만남의 장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파워톡 행사를 통해 인터넷 선도기업들과 스타트업 커뮤니티가 가까워지고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