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스타트업의 박동이 들리는가’ 아시아비트2014(ASIA BEAT2014) 성료

DSC_6075

12월 1일과 2일 양일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아시아 주요 5개국의 우수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탈(이하 VC)를 대상으로 진행되었던 ‘아시아 비트2014(ASIA BEAT2014)‘가 폐막했다.

‘Makes Asia Becomes a Big-One-Market’란 구호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한국, 대만, 중국, 일본, 중국, 싱가포르(동남아시아) 주요 5개국의 스타트업 관련 정부기관과 미디어, 재단이 함께 얼라이언스(Asia Startup Alliance, 이하 ASA)를 맺어 주최한 것으로 아시아의 우수 스타트업을 조명하고 VC와의 직접적 네트워킹 자리를 마련해 실질적인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였다.

국내 스타트업에게 아시아비트의 의의는 규모와 성장가능성을 모두 갖춘 중화권 및 동아시아 진출의 스프링보드가 되었다는 것이다. 우선 한국스타트업 12개사는 아시아비트의 메인 행사라고 할 수 있는 스타트업 배틀(경진대회)에 한국대표로 참여해 아시아 5개국 30여개 스타트업과 ‘최고의 아시아 스타트업’자리를 놓고 경쟁을 펼쳐 TOP10에 ‪500비디오스(대표 양성호)‬‎, 엔씽(대표 김혜연)‬,‬ ‪브릿지모바일‬(대표 최정우), ‎JJS미디어(대표 이재석), 쉐이커미디어(대표 데이비드 리) 등 ‬5개사가 선정되어 한국 스타트업의 우수성을 알렸다. 특히 JJS미디어는 결승 라운드에서 2등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남겼다.

더불어 코트라의 주선으로 국내 스타트업 10개사에게 아시아권 VC, 미디어, 기업들과 일대일로 비즈니스를 논의하는 밋업(2014 Meet-up with top 10 korea startups)이 진행되었다. 대외적으로 부스전시와 발표, 스타트업 배틀을 통해 회사를 알리는 동시에 긴밀한 비즈니스가 논의되는 장이 마련된 것이다. 이 자리에서 다수의 한국 스타트업과 VC 간 구체적으로 투자 논의가 진행되었다.

또한 이번 아시아비트2014는 아시아 최대 스타트업 이벤트이기도 했지만, VC 네트워킹 행사이기도 했다. 대중과의 접점보다는 스타트업과 스타트업, VC와 VC, 스타트업과 VC가 만나 투자와 비즈니스를 논하는 특화된 네트워킹 행사였다고 할 수 있었다.

그 일환으로 행사 둘째날(2일)에는 비공개 특별행사로 ‘벤처콘타이완 2014’ 컨퍼런스가 진행되었다. 이 행사는 중국 및 동아시아지역 벤처투자자 150여 명이 모여 아시아 지역 벤처의 투자 공조를 하는 자리였다. 한국에서는 중기청 공인 전문엔젤이자 올라웍스 창업자로 인텔에 350억 매각 경험이 있는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와 얼리스테이지 VC인 케이큐브벤처스의 정신아 이사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이번 아시아비트2014에서는 아시아 VC와 스타트업에게 한국 창업생태계와 스타트업을 알리는 ‘한국 시장 진출 전략 세션(Korea Market Entry Session)’이 특별행사로 열리기도 했다. 이 세션에는 국내 유명 엔젤리스트와 벤처창업가, 투자자가 참가하여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권 스타트업들이 한국 시장을 어떻게 접근해야하는지 그 전략을 공유했다. 이를 위해 프라이머 이택경 대표와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코리아 강동석 부사장,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 임정욱 센터장 및 파이브락스의 이창수 대표, 플리토(Flitto) 이정수 대표가 발표자와 패널로 나섰다.

이번 행사의 한국 공동주관사인 플래텀의 조상래 대표는 ‘우수한 스타트업팀들이 함께 해줘서 감사했다. 아시아비트는 한국의 우수 스타트업이 아시아시장에서 각광받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본다. 이번에 함께한 스타트업들이 아시아시장에서 통하는 스타트업의 기준이 될 것’이라 말했다. 아시아비트의 매개체라 할 수 있는 ASA 결성에 대해 조대표는 ‘각 국가에서 열리는 창업 행사는 많았지만, 5개국이 함께 주최하는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ASA가 이번 아시아비트2014에서 공식 결성되어 앞으로도 5개국 최신 스타트업 동향과 정보를 공유하고 논의할 수 있게 되었다’고 소견을 밝혔다.

이번 아시아비트2014는 국내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아시아 시장 진출 및 비즈니스 확대를 돕고자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임정욱 센터장), 그리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이하 코트라, 오영호 사장), 중화권 ICT 전문 네트워크인 플래텀(대표 조상래)이 공동 주최사로 참여해 한국 스타트업과 VC를 지원했다. 아시아비트는 매년 2회 개최될 예정이며, 2015년에는 한국에서 열리는 것이 추진되는 중이다.

아시아비트2014 우승을 차지한 대만 ‘큐서치’팀

아시아 최고 스타트업 두 번째 자리를 차지한 한국의 ‘JJS미디어’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