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서베이]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한 창업자들의 생각은?

startup

한국 스타트업 창업자들의 스타트업 생태계 분위기에 대한 인식은 전반적으로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긍정적 인식 변화에는 스타트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창업 기업인의 역량 강화, 벤처캐피탈의 적극적인 지원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기업 재직자의 40%가 창업을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고 스타트업으로의 이직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경우도 그렇지 않은 경우의 두 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트업 지원 기구인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 센터장 임정욱)와 모바일 리서치 회사 오픈서베이(대표 김동호)는 공동으로 스타트업 창업자와 대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위와 같은 내용을 담은 ‘스타트업 트렌드 리포트 2014’를 내놨다.

이 조사는 올해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스타트업 창업자 174명과 대기업 재직자 800명을 대상으로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한 인식과 현실을 파악하는 질문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창업자들은 스타트업 생태계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55점(100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작년에 비해 스타트업 생태계가 더 좋아졌다고 대답한 비율은 31%로, 나빠졌다고 대답한 비율(28%)보다 약간 높았다. 작년보다 분위기가 좋아진 이유로는 스타트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이 가장 많이 꼽혔다. 정부의 강력한 정책 드라이브 덕분에 분위기가 좋아졌다는 응답은 가장 적었다.

창업자들은 정부의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노력이 43점(100점 만점)에 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에 비해 올해 스타트업 생태계의 분위기가 나빠졌다고 대답한 창업자 중 약 40%가 정부의 인위적 정책 드라이브가 실패한 것이 그 원인이라고 응답했다. 정부 정책 중에서 가장 도움이 됐던 것으로는 창업 1년차 미만은 초기자금 직접 투자, 1년차 이상은 인건비 보조(소득세 감면 등)을 꼽았다.

창업자들은 또 신문, 방송 등의 전통적인 매체보다는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와 SNS를 통해 관련 정보를 획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채용은 지인을 통해서 하는 것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한 열망도 무척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임한 창업자의 45%가 해외 시장 진출을 고려한다고 답해 고려하지 않는다고 답한 창업자(22%)의 두 배가 넘었다. 진출 선호 지역은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 일본의 순이었다.

대기업 재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의 경우 직접 창업과 스타트업으로의 이직을 고려한다는 응답이 전년과 비교해 두드러지게 늘어났다. 직접 창업을 긍정적으로 고려한다는 응답이 41%였다. 또 스타트업으로의 이직을 긍정적으로 고려한다는 응답(35%)이 그렇지 않다는 응답(15%)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창업자들은 스타트업 지원에 적극적인 기업으로는 구글과 삼성, SK를 우선적으로 꼽았다. 창업자들 사이에 가장 인지도가 높고 투자받고 싶은 벤처캐피탈 회사로는 소프트뱅크벤처스가 꼽혔다.

한편 이렇게 긍정적으로 변한 스타트업에 대한 인식과는 별도로 “스타트업이라고 했을 때 떠오르는 기업 혹은 서비스를 3가지만 적어 달라”는 질문에는 85%가 없다고 응답해 아직 대중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스타트업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중 상장사와 대기업을 제외했을 때에는 우아한 형제들(배달의민족), 우버, 에어비앤비의 순으로 답이 나왔다.

전체 보고서는 슬라이드쉐어에서 누구나 다운 받아 볼 수 있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