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테크 스타트업 ‘뤼이드’, 머신 러닝 접목한 산타토익 앱 출시

SAMSUNG CAMERA PICTURES

기술 기반 교육 스타트업 뤼이드가 독자적인 알고리듬을 기반으로 ‘어댑티브 러닝 플랫폼(Adaptive Learning Platform)’을 개발하고, 토익 일대일 학습 어플리케이션 ‘산타토익(SANTA! For TOEIC)’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뤼이드가 개발한 어댑티브 러닝 플랫폼 ‘산타(Santa!)’는 오답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구축한 알고리듬을 바탕으로 데이터 마이닝과 머신 러닝 기술을 접목해 완성됐다. 비쥬얼 애널리티스(Visual Analytics)를 통해 사용자의 학습 상태를 분석해 보여주고, 개인별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어댑티브 콘텐츠(Adaptive Contents)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기존 교육 시스템이나 특정 강사의 직관과 경험으로는 구분하기 어려운 문제별, 유형별 연관성과 오답 패턴을 빅데이터 기술로 파악하게 된 셈이다. 또 사용자 개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입체적인 분석과 동적 난이도 조절 시스템을 통해 사용자들이 안정적으로 높은 학습 몰입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어댑티브 러닝의 첫 번째 서비스인 ‘산타토익(Santa for TOEIC)’은 한 해에 국내에서만 약 200만 명이 응시하는 토익 시험 시장을 공략한 개인 맞춤형 학습 솔루션이다. 사용자의 학습 상태를 20개 카테고리의 64개 유형으로 분석해 등급별로 보여준다. 분석 결과를 토대로 유형별 취약점을 보완할 수 추천 문제 기반의 맞춤 학습이 진행된다. 실제 토익 시험의 파트 5,6와 동일한 구성의 실전모의고사도 함께 제공된다.

산타토익은 틀린 문제와 오답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고, 보기의 함정까지 고려한 맞춤 문제를 추천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토익 학습 서비스와 차별화된다. 학습 현황 페이지를 통해 유형별 이해도와 학습 흐름을 파악할 수 있고, 전체 사용자 대비 개인 학습 현황을 비교하는 데이터 분석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틀린 문제는 자동으로 오답노트에 저장되고, 문제 유형별 핵심 내용을 파악할 수 있는 개념 노트가 함께 제공된다.

뤼이드의 장영준 대표는 “산타토익은 데이터 기술을 바탕으로 모바일 환경에서도 토익 시험을 효과적으로 준비할 수 있어 기존 학원 수업과 토익 문제집을 대체할 혁신적 대인이 될 것”이라며, “토익을 시작으로 어댑티브 러닝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객관식 시험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산타토익 어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About

Platum
스타트업 미디어 "플래텀(platum)"은 인터넷, 소셜, 모바일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다양하게 변화하는 비즈니스들과 트랜드를 소개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중국으로 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스타트업의 도전과 도약을 후원하는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