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투자일임, 모바일 핀테크 자산관리 서비스 공개

c77e9edd-922e-478d-a00d-39726c10d76f

배성우 두나무투자일임 대표

모바일 핀테크 기업 두나무(대표 송치형)의 자회사 두나무투자일임(대표 배성우)이 삼성증권 및 삼성자산운용 등 투자자문사들과 손잡고 모바일 자산관리 서비스 MAP을 공개했다.

MAP은 국내 최다 고객기반 IT 금융 플랫폼인 ‘증권플러스 for KaKao’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IP금융기반 자산관리 솔루션을 보유한 삼성증권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선보인 것으로 삼성증권의 첫 핀테크 기업 협업사례로도 주목된다.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이번 기자간담회는 모바일 자산관리 서비스 MAP의 세부 내용 발표 및 시연을 비롯해 현재 핀테크 분야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두나무의 사업현황, 온라인 투자플랫폼과 ETF의 결합, 투자일임 관련 법령 설명 등의 구성으로 진행됐다.

MAP은 Managed Account by Professional의 약자로 포트폴리오 설계부터 실행까지 맞춤형 자산관리를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다. 개인투자자들은 등록된 투자자문사(이하 리더)의 전략 및 과거 포트폴리오 성과를 비교하여 성향에 맞는 리더를 선정할 수 있으며, 두나무투자일임은 투자자가 선택한 리더의 매매에 기초해 고객 계좌 관리 및 주식 운용을 대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제휴 투자자문사 라인업은 삼성자산운용, 라임자산운용, 피데스자산운용, 퍼시픽투자자문, 앤드비욘드투자자문, 써미트투자자문, 제브라투자자문, 이룸투자자문, HN투자자문, 더퍼블릭투자자문, KPI어드바이저 등으로 신뢰와 명성을 두루 갖춘 국내 대표 자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용 방식은 간단하다. 자산관리를 맡기려는 개인투자자는 우선 ‘증권플러스 for KaKao’ 앱을 설치한 후 두나무투자일임과 투자일임 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이후 본인명의의 삼성증권 계좌를 로그인한 후 자신의 성향에 맞는 리더를 선택해 원하는 규모의 투자금을 입금하면 된다.

투자자금은 최소 500만원부터 가능하다. 두나무투자일임은 통상 최소 1억 원부터 시작했던 투자자문사의 최소 가입금액을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게 낮춤으로써 자산관리일임의 대중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오픈 시기는 금융위원회 및 금융감독원 등 정부당국의 비대면 일임계약 체결 허용시기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현재는 직접 오프라인 대면을 통한 일임계약 체결만이 허용되고 있어, 이러한 현 상황 하에서 서비스 오픈이 될 경우 대면으로만 계약을 체결하여야 하는 고객들의 번거로움으로 인하여 원활한 서비스 제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두나무투자일임은 비대면 일임계약 체결이 빠른 시일 안에 허용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며, 해당 규제가 완화되는 대로 약 2주 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MAP 서비스를 정식 오픈할 계획이다.

두나무투자일임 MAP 서비스의 예상 계약자 수는 2016년 내 10만명 이상이며, 운용자산(AUM) 기준으로 2016년 말 1조 원, 2017년 말 2조 원을 목표로 한다.

두나무투자일임 배성우 대표는 “MAP 오픈을 통해 증권플러스 for KaKao 앱은 모바일 증권 투자 1위에 이어 국내 대표 자산관리 플랫폼으로 핀테크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며, “기존 오프라인에서 이루어지던 양질의 투자일임 서비스를 더 많은 개인투자자들이 손쉽게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