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안토큰 개발사 ‘키페어’, 8억 원 투자 유치

20141120031502_543111_463_626

스마트 보안 전문 업체 키페어가 마이다스동아인베스트먼트와 마젤란기술투자로부터 8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키페어는 2011년 설립된 보안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로 스마트 일회용 비밀번호(One Time Password, OTP)를 개발했다. 키페어가 출시한 ‘카드형 NFC 보안토큰’은 원터치 결제 솔루션으로, PC와 스마트폰에서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기존 PC 환경에서 결제할 때에는 안전을 위한 보안토큰(휴대용 공인인증서 저장매체)을 통해 공인인증서 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 그러나 스마트폰 상에서는 이와 같은 보안토큰이 존재하지 않아 보안에 취약한 부분이 있었다. 키페어가 만든 ‘카드형 NFC 보안토큰’은 세계 최초 스마트폰용 보안토큰으로, 주식거래를 포함한 모바일뱅킹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 키페어의 설명이다.

이정엽 키페어 대표는 “카드형 보안토큰은 사용이 편리하고 해킹이 불가해 추가 인증이 필요 없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밝혔다. 또 궁극적으로는 신용카드에 탑재되어 있는 IC 카드 내 공인인증서와 사설인증서를 활용하기 때문에 결제 금액 상한선도 없다.

마이다스동아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키페어의 스마트 OTP가 지난해 부터 시중은행에 납품되기 시작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스마트 OTP의 수요가 확대되면 더 많은 이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투자의 이유를 밝혔다.

키페어 측은 우리·국민카드에 이어 앞으로 타 금융기관으로도 제휴를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민원서류 발급에도 활용할 수 있게 정부와도 긴밀하게 협조해 나갈 방침이다.

About

정새롬
기자 / 영양가 있고 재미있는 스타트업 이야기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