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창업가 5명, ‘포브스가 꼽은 아시아 젊은 리더’에 선정

asia top

포브스아시아는 25일 오전 ‘30 언더 30’이라는 주제로 올해 예술, 금융, 스포츠, 컨슈머테크 등 10개 분야를 이끌고 있는 30세 이하 영향력있는 젊은 리더들을 분야별 각 30명씩 총 300명 명단을 발표했다.

이 중 컨슈머테크 부문에 선정된 한국인 두 명에는 모바일 패션 서비스 스타일쉐어의 윤자영 대표와 브래들리 타임피스를 만든 이원의 이진하 공동창업자가 있다.

미디어 부문에는 옥스포드대를 졸업한 미디어 스타트업 래디쉬의 이승윤 공동창업자가 이름을 올렸고, 파이낸스 부문에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의 대표 염재승 대표가 선정되었다. 엔터프라이즈 부문에는 아이디인큐 김동호 대표가 선정됐다. 총 5명의 한국인 창업가가 이 명단에 들었다.

이외 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는 지드래곤, 김연아, 김수현, 윤아, 최시원 등 5명의 스타가 선정되었고, 한국인은 5개 부문에 총 13명이 선정되었다. 전체 순위는 다음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bout

Platum
스타트업 미디어 "플래텀(platum)"은 인터넷, 소셜, 모바일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다양하게 변화하는 비즈니스들과 트랜드를 소개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중국으로 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스타트업의 도전과 도약을 후원하는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