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코사, 통학버스 위치 알리미 ‘유치원 포 캐치락’ 출시

CathchLoc

스파코사는 실시간으로 어린이집 통학버스의 위치를 보호자 및 유치원에서 관제할 수 있는 ‘유치원 for CATCH LOC(이하 캐치락)’을 출시했다고 오늘 밝혔다.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는 보호자라면 어린이집 선생님으로 부터 ‘약 5분뒤에 아이데리고 나오시면 돼요’ 혹은 ‘10분 뒤면 아이가 내립니다’라는 전화나 메세지를 받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막상 5분이나 10분뒤에 나가면 ‘교통상황’에 따라 버스가 늦게거나 일찍 도착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다. 추운 겨울 아침에 아이의 통학버스를 기다리는 시간이 얼마나 긴지 상상도 하기 싫다. 특히 아이와함께라면 기다리는 시간은 더욱이 길게 느껴질 것이다.

뿐만이 아니다, 실제 아이의 버스 통학을 도와야 하는 선생님이 버스의 위치를 보호자에 알리는알리는 것 때문에 버스안의 아이들의 통제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스파코사는 캐치락을 개발했다.

캐치락은 어린이집 통학버스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지도 위에 표시하여 보호자 및 선생님들이 버스의 현재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준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보호자가 별도로 회원가입 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이나 PC로 접속하면 간단하게 통학버스의 위치를 알 수 있게 있다. 서비스를 이용함으로써 어린이집 선생님이 일일히 보호자에게 통보할 필요도 없고, 보호자는 아이들과 추운 겨울에 미리 나와서 오랜시간동안 기다릴 필요도 없게 되었다.

캐치락은 ㈜스파코사의 위치 기술을 활용하여 단 이틀 만에 개발완료하였다. 이를 통해 바쁜 아침 통학시간에 선생님은 아이들의 안전에 더 신경을 기울일 수 있으며 보호자 또한 손쉽게 통학 버스의 위치를 파악하므로써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하원하는 아이들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기 때문에 아이의 안전 또한 도모할 수 있다.

㈜스파코사 조우주 대표는 “현재는 단순히 실시간으로 통학버스의 위치만 알려주고 있지만, 앞으로 학부모와 선생님들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단체 채팅 기능 및 아이들의 안전에 도움이 되는 기능들을 지속 보완하여 개발할 예정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모든 국공립 어린이집에 서비스를 확장하여 선생님, 보호자, 어린이들 또한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bout

Platum
스타트업 미디어 "플래텀(platum)"은 인터넷, 소셜, 모바일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다양하게 변화하는 비즈니스들과 트랜드를 소개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중국으로 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스타트업의 도전과 도약을 후원하는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