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 6개월 성과 발표

20667117588_8124062ceb_b

‘새로운 연결을 통한 창조의 섬’을 비전으로 삼고 출범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전정환)가 출범 6개월 성과를 발표했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6월 26일 개소한 이래 문화와 IT가 융합된 동아시아 창조허브 구축, 관광사업 고부가가치화 지원, 탄소없는 섬 2030을 선언한 제주도와의 협업 등을 주요 전략사업으로 추진해 왔다.

동아시아 창조허브 구축을 위해 중국 텐센트, 말레이시아  MOL  등 10개 동남아시아 창업허브 및 주요기업과MOU를 체결했고 인도네시아 발리의 후붓(Hubud)과는 상호 교류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국내 기업들의 동남아시아 진출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올해에는 버즈빌, 세일투나잇, 티엔디엔이 동아시아 진출 지원 기업으로 선정되었으며 버즈빌과 세일투나잇은 동아시아 진출과 함께 각각 130억원과 60억원의 투자유치에도 성공했다. 티엔디엔은 최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데모데이에서 우승, 현지 파트너 협약도 진행중이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다양한 체류지원 프로그램을 통해2016년에는 정보기술(IT)뿐만 아니라 생명공학(BT), 문화기술(CT) 등으로 분야를 넓혀 7개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제주도내 혁신주체들을 연결하고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들도 지속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제주 크래비터 사람도서관은 현재까지 130명이 등록, 50회의 만남이 개설되었으며 창조페스티벌 ‘제주 더 크래비티’에는 도내 외3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도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창업 컨설팅과 창업교육도 수시로 진행해 스타트업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입주기업 선발 공모전을 통해 9개 기업, 37명이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했다. 이 가운데 6개 기업(다자요, 두잉, 모노리스, 에이라이브, 에이치엑스디자인, 티엔디엔)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선정한 ICT분야 유망기업(K-Global 300)에 선정됐으며 모노리스와 티엔디엔은 각각 14억원과 1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도 성공했다.

2016년에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관광 인프라 구축사업도 가시화될 전망이다. 올해 전담기업인 카카오와 함께 제주국제공항과 중문관광단지에 비콘기반 시범사업과 안드로이드 앱 개발 및 제작교육을 진행한데 이어 2016년에는 동문시장 비콘설치를 시작으로 비콘 기반 데이터 수집과 분석, 예측용 빅데이터 플랫폼도 동시에 구축할 예정이다.

K-Beauty 사업화 및 명품 관광 콘텐츠 개발 사업도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아모레퍼시픽이 참여해 지난 10월27일 문을 연 제2센터는 제주지역 뷰티 강소기업 육성 및 뷰티, 문화, 체험을 연계한 고품격 관광 콘텐츠 개발을 담당한다. 또한 크리에이티브 연구개발(Creative R&D) 거점으로서 제주 자원의 가치 강화 연구를 통해 창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제주테크노파크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제주 생물다양성 DB구축 사업도 1월 표본자료집 발간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된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전정환 센터장은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반년 동안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인 ‘비콘 기반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고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주도, 전담기업인 카카오와 아모레퍼시픽이 민관협력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등 짧은 시간동안 스타트업 창업허브로 발돋움했다”며 “2016년에는 올해의 경험을 바탕으로 벤처들의 성공을 이끌어 내고, 혁신기관들과 연계하여 지역혁신거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bout

Platum
스타트업 미디어 "플래텀(platum)"은 인터넷, 소셜, 모바일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다양하게 변화하는 비즈니스들과 트랜드를 소개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중국으로 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스타트업의 도전과 도약을 후원하는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