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크라우드펀딩 투자에 대한 이해도 증진을 위해 투자인사이드 신설

614362cb-0cbb-415c-ab1b-10a83db48849

지난 25일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이 시행된 후, 각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에서 공개된 발행기업들에 대한 관심이 상당하다.

평소 알지 못했던 비상장 기업을 온라인에서 쉽게 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투자까지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일반 대중들의 관심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그간 리워드형 크라우드펀딩 서비스를 운영해온 와디즈의 경우, 기존에 후원 형태의 크라우드펀딩을 이미 경험해본 유저들이 많아 그 관심은 더욱 큰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펀딩포탈 와디즈에서는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런칭 후, 현재(28일 13시 기준)까지 약 3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루어졌으며, 예약청약까지 합치면 총 4억원 규모의 투자가 성사되었다.

특히, ㈜마린테크노와 ㈜디파츠 두 개 기업이 공개된 후 4시간 만에 목표의 100%를 달성했다. 이 두 개 기업은 전문투자자들이 비교적 높은 금액을 초기에 투자하여 100%를 달성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를 통해 발행기업이 평소 투자자를 열심히 물색 해왔으며 특히 전문투자자들이 눈여겨봐온 기업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처럼 전문투자자들의 ‘리드투자’가 있을 경우, 일반 대중들의 후속투자가 소액이지만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게 된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초기 거액의 투자를 유치하는 기업과 소액 투자자들로부터 비교적 천천히 투자가 진행되는 기업의 가치는 꽤 오랜 시간이 지나야 비교가 가능하다”며 “투자의사결정을 합리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공개된 온라인 사업계획서뿐만 아니라, 해당 기업이 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하는 지 정확히 이해하고, 피드백 게시판 등을 활용하여 다른 투자자들의 질문 내용에 대한 발행기업 임직원들의 답변 등을 확인하거나 직접 질문을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와디즈는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에 관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한 지난 7월 이후 전문가집단으로 구성된 100인의 배심원단을 운영해오고 있다. 배심원단은 발행기업에게는 비즈니스에 관한 양질의 피드백을 제공하고 투자자들에게는 투자의사결정에 있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이 밖에도 와디즈는 대중들의 크라우드펀딩 투자에 대한 이해도를 증진시키고 합리적인 투자의사결정을 도울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와디즈 투자인사이드’를 신설하였다.

About

Platum
스타트업 미디어 "플래텀(platum)"은 인터넷, 소셜, 모바일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다양하게 변화하는 비즈니스들과 트랜드를 소개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중국으로 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스타트업의 도전과 도약을 후원하는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