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스토어, 절판된 독립잡지 전자책으로 되살린다

PR_20141124

픽스토어는 누구나 쉽게 나만의 잡지(zine)를 출판하고, 공유할 수 있는 앱과 웹 서비스를 제공한다.

퍼니플랜(대표 남창우)은 무크지 ‘카툰’ 을 발행하고 있는 사단법인 한국카툰협회, 현역 만화예술인 단체 카툰캠퍼스와 함께 국내 카투니스트의 작품 전체를 전자책으로 변환해 웹 아카이빙하기 위한 ‘대한민국 카툰 책꽂이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2001년부터 종이책으로 발간되어온 국내 최초의 독립잡지 ‘싱클레어’와 함께 절판된 제호를 복원하고, 전자책으로 변환해 픽스토어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픽스토어의 ‘독립잡지 아카이브 프로젝트’는 절판된 독립잡지들을 디지털로 되살려, 구독자들이 웹과 스마트폰을 통해 쉽게 찾아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진은 개인이나 그룹 단위로 발행하는 경우가 많아 종이책이 절판되면, 구매하고 싶어도 다시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

이를 위해, 진 발행자가 자신의 진을 올리고 직접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픽스토어 웹 서비스에 추가했다. 진 발행자는 웹에서 자신의 진 PDF를 올리고(Upload), 내 가판대(My Newsstand)에서 진의 정보를 수정, 삭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조회 수와 좋아요 통계를 실시간 확인(Dashboard)할 수 있다.

‘싱클레어’의 강지웅 수석 에디터는 “올해 15주년을 맞이한 ‘싱클레어’를 전자책으로도 읽을 수 있다는 점은 개인적으로도 참 뜻깊은 일”이라며, “뿐만 아니라, 절판되어 더 이상 유통되지 않는 독립잡지들을 디지털로나마 만날 수 있는 것은 독립잡지 제작자와 독자 모두에게 필요한 일”이라고 프로젝트의 의미를 설명했다.

픽스토어는 독립잡지 발행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절판된 제호의 복원에서 전자책 변환 및 웹 아카이브까지 모든 과정을 무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하고자 하는 발행자는 퍼니플랜의 고객지원 이메일(support@funnyplan.com)로 문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픽스토어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