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유전자정보 서비스 회사 제노플랜, 50억원 투자 유치

62081310-8228-4561-9969-2e9205515ca8 (1)

개인 유전자정보 서비스 회사 ‘제노플랜’은 최근 글로벌 투자사로부터 총 5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제노플랜은 설립 1년 6개월 만에 누적투자 금액이 55억원을 넘어섰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벤처스(Softbank Ventures Korea), 삼성벤처투자, 원익 등을 통해 이뤄졌다. 특히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유전자정보 서비스 분야에 투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것에 의미가 있다.

투자를 담당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진윤정 책임심사역은 “건강 관련 개인 데이터를 유전자정보와 접목 시키는 유전자 분석 서비스 산업은,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분야”라며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는 아직 제노플랜과 같이 라이프스타일과 직결된 유전 정보 분석 서비스가 없는 만큼, 이 분야에서 제노플랜이 대표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의 이유를 설명했다.

제노플랜 강병규 대표이사는 “제노플랜이 큰 규모의 글로벌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며 이번 투자로 우리가 목표로 하는 아시아 최대 개인 유전자 분석회사로 성장 할 수 있도록 서비스의 강화와 대사관리, 피부관리를 위한 신제품의 출시로 기술력과 다양성을 높여갈 것 “ 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2014년 설립된 제노플랜은 지난해 타액(침)을 이용한 개인유전자를 분석하고 체중관리에 필요한 35개 이상의 지표를 알려주는 제노플랜핏과 분석결과를 전용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과 웹사이트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기존의 유전자 검사 시장이 질병, 질환에 포커스 되어 있다면, 제노플랜은 웰니스(Wellness)와 뷰티(Beauty) 등 라이프스타일 향상을 추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아왔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