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기업 ‘하이퍼커넥트’, 100억 원 투자 유치

dd

모바일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기술 기업인 하이퍼커넥트소프트뱅크벤처스로 부터 총 100억 원을 투자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알토스벤처스가 공동으로 투자했다.

하이퍼커넥트(Hyperconnect inc.)는 전 세계 사람들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작년 3월에 설립된 영상 커뮤니케이션 기술 기업이다. 현재 서비스 중인 영상 메신저 ‘아자르’는 동시 접속 중인 전세계의 사용자 중 대화할 사람을 추천해 주기도 하고, 지역과 언어, 성별 등을 설정하면 원하는 조건의 상대를 실시간으로 매칭해 준다.

21개 언어를 제공하는 아자르는 남미, 북아프리카, 중동 등의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어 출시 후 일년 반 만에3천만 다운로드를 넘어섰으며 창업 첫 해에 2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 올해 100억원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아자르는 서버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자체 기술로 네트워크 환경이 좋지 않은 저개발 국가나 사양이 낮은 휴대폰과 같은 다양한 통신 환경을 가진 200여개 국가에서 안정적으로 고품질 영상통화 서비스를 가능하게 한다.

이를 바탕으로 음성과 텍스트 중심이었던 기존의 통신 형태를 비용과 기술의 한계로 범용화 되지 못했던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방식으로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이준표 이사는 “초기부터 세계 시장에서 사용자와 수익을 확보한 아자르가 새로운 형태의 진정한 글로벌 플랫폼으로 진화할 가능성에 주목했다”며, “특히 성장잠재력은 높지만 시장 진입이 어려운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서 주요 메신저 플랫폼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안상일 하이퍼커넥트 대표는 “아자르는 카카오톡이나 라인과 다르게 새로운 친구를 만들어주는 메신저로서 서로 만날 수 없었던 사람들이 대화를 나누고 친구가 되는 것을 시작으로, 전 세계인이 이해하며 공존하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면서, “우리는 아직 20명 밖에 안 되는 작은 팀이지만 진정한 로켓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핵심 엔지니어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하고 기술 기업을 인수해 최정예 전문가 팀을 이루어 본격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