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ICT 분야 유망 기업 ‘K-Global 300′ 선정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창조경제 성과 가시화를 위하여 12월 11일(금) ICT 분야 유망 기업 300개를 ‘K-Global 300 기업’으로 선정하였다.

이번 기업 선정은 ICT 창업·벤처의 효율적인 지원 정책 마련을 위해 3월 수립된 ‘ICT 창업·벤처 통합 연계 방안’에 따른 것으로, ICT 및 융합 분야에서 글로벌 진출 가능성과 성장 잠재력을 갖춘 창업·벤처기업을 선정하고, 미래부의 창업 및 성장 지원 역량을 결집하여 연계 지원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기조로 추진된다.

‘K-Global 300 기업’ 선정을 위해 7월 이후 SW, 스마트디바이스, IoT, 클라우드 등 ICT 분야 민·관 전문 기관의 지원 경험을 활용하여 본격적인 기업 발굴 및 평가 과정에 돌입하였으며 그간 ‘K-Global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업과 중점 신산업 분야 기업 중 투자유치, 고용 창출, 독자적 기술력 보유 등 기업의 역량과 함께 민간 창업 지원 기관의 평가를 반영하여 200개 기업을 선정하고, 특히 지역별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추천한 기업을 대상으로 검증 과정을 거쳐 100개 기업을 선정함으로써 지역 창업·벤처의 거점으로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한편, 지역 소재 유망 창업·벤처기업의 성장을 위한 상호 협업의 기회를 마련하였다.

선정된 기업은 지역별로 대전, 대구, 울산 등 비수도권 기업이 27%를 차지하고 있으며,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기업 중 40%가 의료, 교육, 자동차, 에너지 등 ICT 융합 산업에 분포하고 있어 다양한 분야에서 창업·벤처기업의 성장이 기대된다.

‘K-Global 300’에 선정된 기업에게는 개별 기업의 수요를 바탕으로 입주 공간, R&D, 해외 IR, 컨설팅, 자금 등 창업·벤처의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 사업의 선정에 우대하는 한편, K-Global 300 기업이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도록 각 센터별 특성에 적합한 기업의 특화 기술·사업성 등을 알리고 혁신센터가 지원하는 프로그램에도 활발히 참여하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향후 사업 내용 및 일정에 대한 설명회 및 간담회를 통해 기업 성장단계별 지원 수요 및 개선 의견 등을 수렴하는 한편, ‘K-Global 300 커뮤니티’를 구성하여 정부의 벤처지원 정책 방향 및 제도 등을 알리고, 선정 기업뿐만 아니라 투자자, 민간 창업지원 기관, 학계 등이 참여하는 정부와 민간부분의 활발한 네트워킹의 장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k300

k300-2-2

About

Platum
스타트업 미디어 "플래텀(platum)"은 인터넷, 소셜, 모바일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다양하게 변화하는 비즈니스들과 트랜드를 소개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중국으로 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스타트업의 도전과 도약을 후원하는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