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트업 ‘밸런스히어로’, 인도서 서비스 100만 돌파

turebalance

한국인 창업 인도 모바일 스타트업 ㈜밸런스히어로는 자사가 개발하고 서비스 중인 인도향 선불 유심 잔액확인 앱 ‘트루밸런스’가 현지 구글플레이 기준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밸런스히어로는 서울대 선후배 출신 4인방이 20여년만에 의기투합해 인도에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지난해 3월, 본엔젤스와 메가인베스트먼트 등에서 총 8억원의 초기 투자를 유치한 이후 기술력을 인정받아 중소기업청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프로그램(TIPS, 이하 팁스)에도 선정된 바 있다.

현재 밸런스히어로는 인도지역에서 선불 결제된 스마트폰의 잔액을 간편하게 조회하는 ‘트루밸런스’를 서비스 중이며 최근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특히 지난 1월 7일에는 일 다운로드 수 22만을 돌파하는 등 인도 구글플레이 라이프스타일 앱 카테고리에서 1위, 전체 무료 앱 순위에서도 6위에 올랐으며, 사용자 평가 또한 5점만점 기준 4.3점을 기록 중이다.

인도통신규제위원회(TRAI)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인도 시장은 휴대폰 사용자 약 10억명 중 95% 이상이 선불제 기반의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이중 약 2억명이 스마트폰을 이용 중에 있다. 최근 선불 요금 잔액 조회 서비스 앱이 등장으로, 앱을 이용하는 사용자들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밸런스히어로 이철원 대표는 “200명 이상의 현지 사용자 인터뷰와 세밀한 운영 데이터 분석 등 철저한 사전 시장조사를 통해 현지상황에 맞는 사용성을 꾀했다”며 “인도의 핀테크 영역에서 이용자와 통신사 모두에게 ‘트루밸런스’만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트루밸런스’는 인도 서비스뿐 아니라, 선불 요금제 기반의 동남아시아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About

정새롬
기자 / 영양가 있고 재미있는 스타트업 이야기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