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성과 프리미엄 관리” 호스트웨이, 스타트업에게 AWS 매니지드 서비스 제공

CloudDoesntMatter_최종

IT 비즈니스와 기업의 관점에서도 바야흐로 클라우드의 시대다. 아마존웹서비스를 필두로 MS와 IBM, 구글 등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들의 국내 진출이 본격화되고 있고, 이제 보수적인 기업들도 프로덕션 워크로드를 AWS 클라우드 등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을 정도다. 국내에서도 IT 소비재화가 본격화 되고 있는 것이다.

클라우드의 관점에서 IT 소비재화(Consumerization of IT)란 기업이 전통적인 방식처럼 거액을 들여 자체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에서 벗어나 필요한 업무와 비즈니스의 스케일에 맞춰서 클라우드 사용료를 지불하며 워크프로세스의 인프라 구축 개념에 전환점이 일어난 것을 의미한다.

최근 IDC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보여 온 한국호스트웨이는 아마존과의 협력을 선언했다. 세계 최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아마존과 경쟁보다 협력을 통한 성장과 기술의 발전을 선택한 것이다.

이러한 호스트웨이의 움직임은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와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 고객층을 모두 흡수하는 전략으로 판단할 수 있다.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들은 그 동안 글로벌 사업자 대비 빠른 응답속도와 기술지원에 대한 차별점을 가지고 있었다면, 이제 이 경쟁력을 해외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와의 협력을 통한 서비스 판매로 연결시켜서 AWS가 가진 해외 진출시의 편리함과 다양한 상품군, 그리고 저렴한 요금 정책을 장점으로 하는 시너지를 호스트웨이가 국내 시장에 유연하게 대응한 도입이라는 점이 업계 관계자들의 관측이다.

“앞으로는 어떤 클라우드 사업자가 하나의 강력한 서비스를 제공하는가도 중요하겠지만,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고객의 니즈와 비즈니스 스케일에 맞춰서 자유자재로 제공 할 수 있는 것이 클라우드 시장에서 또 하나의 경쟁력으로 작용할 것이다. 호스트웨이는 AWS뿐만 아니라 향후 MS, IBM 과 같은 다른 해외 클라우드 서비스를 국내 고객에게 소개하고, 고객이 필요로 하는 기능과 성능을 제공할 것이다. 그리고 이 서비스들에는 모두 호스트웨이의 강력한 프리미엄 매지지드(관리) 서비스가 함께 제공 될 것이다.”라고 호스트웨이의 사업개발 담당인 강종호 이사는 밝혔다.

또한 그 동안 엔터프라이즈 규모의 기업에게만 제한적으로 제공되었던 매니지드 서비스를 스타트업에게도 최적화 시켜서 부담 없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AWS 매니지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스트웨이의 이러한 전략은 지난 수년간 글로벌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인 스파크랩이 지원하는 다양한 스타트업들에게 무상으로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하면서, 스타트업이 필요로하는 서비스과 비니지스의 스케일을 습득해가며 쌓인 것으로 해석된다.

2015년 클라우드 서비스는 지난 몇 년간 가격 경쟁에 집중하던 구도에서, 이제 누가 먼저 고객이 원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업의 비니지스 스케일과 목적에 맞게 다양하게 제공하고, 국내 상황과 인프라에 맞춰서 프리미엄한 관리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느냐에 따라서 시장의 균형이 변화해 갈 것으로 예측된다.

About

구 슬
구슬 / PR&Marketing / BBB 플래텀 기자 생활을 거쳐 글로벌 모바일 헬스케어 스타트업 BBB의 PR/Marketing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국내 IT 스타트업의 트렌드와 더불어 모바일 헬스케어 트렌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www.bbbtech.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