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누적 처리 명함 1,000만장 돌파

1-vert

명함관리 앱 ‘리멤버’가 출시 13개월만에 누적 처리 명함 수 1,000만장을 돌파했다.

‘리멤버’ 앱 개발사인 드라마앤컴퍼니(대표 최재호)는 ‘리멤버’가 2014년 1월 서비스 시작 이후 13개월만에 누적 처리 명함 수 1,000만장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리멤버’는 명함을 찍으면 사람이 직접 입력해주는 방식의 명함관리 앱으로 2014년 한 해에만 국내외 벤처캐피털들로부터 총 3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업계의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리멤버’가 직장인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99%에 달하는 높은 정확도이다. 기존 OCR(광학문자인식) 방식의 인식 한계로 인한 수정의 번거로움을 없애고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결합한 접근 방식을 통해 명함관리의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현재 ‘리멤버’는 1,000명 이상의 타이피스트가 하루 9만장 이상의 명함을 수기로 입력하여 처리할 정도로 대규모 수요에 대한 대응력을 갖춘 상태이며, 공식 지원 언어인 한국어와 영어는 물론, 베타 테스트 단계인 한자와 일본어에 대한 전담 타이피스트 충원을 통해 외국어 입력에 대한 전문성도 높여가고 있는 단계이다.

드라마앤컴퍼니의 최재호 대표는 ”처음 100만장 처리까지는 5개월이 걸렸고 200만장까지는 2개월이 걸렸는데, 최근에는 한 달 만에 200만장 가까운 명함을 처리할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하는 중” 이라며, “2015년에는 더 많은 이용자 확보를 통해 국내 명함 관리 시장에서의 선도적인 입지를 공고히 하는 한 해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리멤버’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아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며 3월 중에 PC web 버전을 출시하여 이용자들의 명함 관리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