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스타트업 ‘웨이웨어러블’,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투자 유치

unnamed

세계 최초 IoT 스킨케어 솔루션 ‘웨이(WAY)’를 개발한 국내 스타트업 웨이웨어러블(WayWearable)이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웨이웨어러블은 ‘웨이’의 안정적인 제품양산과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여, 올해 말 예정된 글로벌 런칭 준비에 박차를 가하게 되었다. 이번 투자는 투자액 비공개로 진행되었다.

웨이웨어러블은 세계 최초로 IoT 기기와 앱을 연동하여 피부 상태와 주변 환경 진단부터 맞춤 관리까지 꼼꼼하게 도와주는 모바일 앱세서리 ‘웨이’를 개발하고 있다. 올해 5월 미국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인디고고’에서 50일동안 총 $121,588 USD의 선주문을 확보하며 해외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몰이를 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신생기업으로써는 이례적으로 20~30대 여성 전문 패션 뉴스 사이트 ‘Refinery29’ 등 해외 유력 매체를 통해 소개되며, K-뷰티의 국제적인 저력을 보여준 사례로 꼽히고 있다.

웨이웨어러블의 문종수 대표는 “앞으로 우리 삶에는 모바일과 연동되는 IoT기술이 큰 영향을 미칠 것이고 뷰티도 마찬가지이다. 이 흐름을 읽고 한국의 뷰티와 기술력을 결합한 제품인 웨이를 만들게 되었다.” 라며 “무엇보다 글로벌 K-뷰티의 리더 아모레퍼시픽이 기술 기반의 뷰티 시장을 개척하고자 하는 신생 스타트업의 도전을 지지해주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에 힘입어 더욱 완성도 있는 제품을 전 세계에 런칭하여 글로벌 스킨케어 시장에 혁신과 긍정적 변화를 가져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김승환 전략부문장은 “아모레퍼시픽은 디지털 역량 강화를 통해 고객과 시장에 더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여러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며, “이번 투자가 글로벌 뷰티 시장의 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About

손 요한
기자 / 제 눈에 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을 따르는 사생팬처럼 스타트업의 오늘을 기록합니다. 가끔 서비스 리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