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송금 ‘토스’ 누적 송금액 1000억원 돌파

보안카드와 공인인증서 없이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 토스가 누적 송금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핀테크 스타트업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해 2월 말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토스를 통해 주고받은 금액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토스를 가장 많이 쓰는 사람은 20대 남성으로 주로 모바일 기기 사용에 익숙한 20~30대의 이용이 활발했다. 1회 평균 송금액은 3만7000원이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이날 이용자 수 80만 명, 앱스토어 금융 부문 1위, 고객센터 24시간 운영, 지문인식 송금 건수 56만 건 등 주요 서비스 지표를 발표했다.

송금 유형별로 보면 개인 간 송금은 72%, 무통장입금 결제는 28%로 나타났다. 토스를 통한 무통장입금이 가장 많이 일어난 곳은 쿠팡이었으며 위메프, 11번가 등이 뒤를 이었다.

주요 기능별로는 암호 입력 대신 지문 인식을 통해 송금한 횟수는 총 56만 건이었다. 또 금융 사기 이력이 있는 계좌로 송금할 경우, 사전에 경고 창을 띄워준 횟수는 5만 건에 이르렀다.

제휴은행 수도 15곳으로 크게 늘었다. 토스는 지난해 말 국민은행과 제휴한 데 이어 하나· 외환은행 등과도 서비스 연동을 앞두고 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단일 간편송금 서비스로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금액을 취급하고 있다”며 “해외송금과 결제, 환전, 대출·투자 상품 중개와 같은 다양한 서비스로 확장할 수 있는 금융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7ea6531e-11ad-4647-9331-0e42d04c115f

 

About

Platum
스타트업 미디어 "플래텀(platum)"은 인터넷, 소셜, 모바일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다양하게 변화하는 비즈니스들과 트랜드를 소개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중국으로 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스타트업의 도전과 도약을 후원하는 미디어입니다.